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중수본 “내일 동네의원 코로나 동선 구분·비용 체계 등 발표”

입력 2022-01-27 12:43업데이트 2022-01-27 12: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구로구의 한 의원에서 의사가 담당 환자 기록을 살펴보고 있다. © News1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반 의료기관 진료체계 전환과 관련해 오는 28일 코로나19 확진자와 일반환자의 동선구분, 진단검사 비용체계 등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 이날 오전 열린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현재 진단검사 체계에 대한 지침은 각 의료기관에서도 볼 수 있도록 조치해뒀으며, 호흡기클리닉에서도 어떤 지침으로 움직여야할지도 정리된 상황”이라며 “오는 28일 동네병의원에서 우려하는 여러 부분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진자와 일반환자 등과의 동선구분부터 시작해서 진단검사 등 비용체계가 어떻게 구성되는지, 향후 어떻게 확대할지에 대해서 상세하게 발표할 예정이다”며 “의료보수, 야간 환자 대응 등에 대한 내용은 의료단체와 계속 논의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