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오미크론 국내 검출률 50% 넘어…“의료체계 전환 시행할 것”

입력 2022-01-24 09:20업데이트 2022-01-24 09: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3일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주간 검출률이 50%를 넘어섰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22일부터 사흘 연속 7000명대를 기록 중이다. 당국은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고 의료체계 전환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4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경기와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1월 셋째주(17~23일)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50.3%다.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확산세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이날도 7000명대를 기록했다. 전 장관은 “오늘 확진자 수는 7500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오미크론 영향으로 지난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962명을 기록하며 전주 대비 50%가량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확진자 증가세가 커질 것에 대비해 의료체계 전환도 빠르게 시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전 장관은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PCR 검사를 고위험군 환자 중심으로 운영하고, 위험도가 낮은 일반 국민에 대해서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키트를 활용한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하겠다”고 했다.

오미크론. 뉴시스

이어 “오미크론이 우세한 광주와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는 이달 26일부터 선별진료소와 호흡기 전담클리닉을 통한 신속항원검사를 우선 시작하겠다”고 했다.

전 장관은 재택치료자 관리체계에 대해서는 “26일부터는 접종 완료자에 한해 관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해 운영하고 건강모니터링 횟수를 축소하는 방안도 추가 검토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지자체 관리의료기관을 이달 말까지 400개 수준까지 확대해 최대 6만 명의 재택치료자를 감당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외래진료센터는 2월 중순까지 현재의 두 배 규모인 90개소까지 확대한다. 아울러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19 검사는 물론 치료와 처방, 재택치료 관리까지 한 번에 이뤄질 수 있도록 검사·치료체계를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전 장관은 “주말부터 본격적인 설 연휴가 시작된다”며 “정부는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7개소와 KTX 역사 및 버스터미널 2개소에 앞으로 한 달 동안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선제 검사를 시행하겠다”고 안내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뉴시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