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10년간 순직 소방관 55명…2명 중 1명 화재·구조 현장서 사망

입력 2022-01-22 12:45업데이트 2022-01-22 12: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자료사진 © News1
얼마 전 평택물류창고에서 소방관 3명이 순직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화재·구조 현장에 출동하는 소방관들이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조차 개별 지급받지 못하고 있어 조속한 실태파악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간(2011년∼2022년1월) 소방관 순직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55명이 순직했다고 밝혔다.

소방관 순직 현황을 살펴보면, 이 기간 순직 소방관은 경기도가 15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10명)가 뒤를 이었다. 근무 연수별로는 임용 5년차 이하에서, 계급별로는 소방장급(7급 상당) 이하에서 각각 24명으로 가장 순직이 많았다.

나이대별로는 30대(30세∼39세) 소방관이 22명으로 가장 많이 순직했고, 출동 목적별로는 화재(20명)와 구조(10명) 순이었다. 출동 단계별로는 현장활동단계에서만 43명이 순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직 소방관의 94.5%(52명)는 2주 가량의 짧은 진료가 전부였다.

이 의원은 소방관 순직이 이어지는데도 소방관들이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 장비들도 개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람의 형체나 화점을 인식하기 위한 열화상카메라, 당장 통신에 필요한 무전기 조차 기관·팀단위 지급이 이루어지거나 아예 없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이 현장에 뛰어들고 있다고 이 의원은 밝혔다.

이 의원은 “생명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장비는 119구조대나 안전센터에까지 개별 지급돼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개인 사물함 안쪽에 혹시 오늘이 ‘마지막’이 될까봐 유서를 보관하고 출퇴근하는 소방관의 마음을 헤아린다면, 필수장비 구비에 주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안타까운 소방관의 순직과 공상을 예방하고 더 큰 참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련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며 “소방당국과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실태파악하는 한편, 소방관의 생명을 담보하는 필수장비 지원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