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코로나19 위중증 579명…오미크론 누적 5030명

입력 2022-01-17 10:07업데이트 2022-01-17 10: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4일 만에 500명대로
신규 확진자 3859명
ⓒ News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59명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는 579명으로, 54일 만에 500명대로 떨어졌다. 반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누적 5000명을 넘어섰다.

1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국내발생 확진자는 3551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08명으로 나타났다. 전체 누적 확진자는 69만6032명이다.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711명, 경기 1351명, 인천 187명, 부산 109명, 대구 171명, 광주 237명, 대전 79명, 울산 17명, 세종 5명, 강원 73명, 충북 38명, 충남 93명, 전북 114명, 전남 161명, 경북 87명, 경남 106명, 제주 12명 등이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전날(612명)보다 33명 줄어 579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가 5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1월 24일(586명) 이후 54일 만이다. 사망자는 23명 늘어 누적 6333명(치명률 0.91%)이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지난 15일 0시 기준 국내 오미크론 감염 환자는 해외유입 2639명, 국내 감염 2391명으로 확인됐다. 일주일 전보다 2679명 늘어 누적 감염자는 5030명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까지 완료한 누적 접종자는 4350만7434명(인구대비 접종률 84.8%)이다. 추가접종(부스터샷)은 2335만4003명(인구대비 접종률 45.5%)이 완료한 상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