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정-성폭력 공동대응팀’ 2곳 추가 운영

이경진 기자 입력 2021-11-26 03:00수정 2021-11-26 0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군-경찰 함께 피해자 지원 협업
부천-하남 이어 내년 1월 2곳 선정
경기도는 시군, 경찰과 함께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을 내년에 2곳 추가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가정폭력과 성폭력이 발생했을 때 지자체와 경찰의 개별 대응으로 후속 관리가 미흡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마련했다.

올해 10월 첫 시범 운영지로 선정된 부천시와 하남시는 다음 달 중순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 시군이 채용한 상담사와 통합사례관리사, 경찰이 파견한 학대 예방경찰관(APO) 등 최소 3명 이상으로 구성된 공동대응팀은 각 지자체가 마련한 사무실에서 함께 근무한다. 공동대응팀은 피해자가 112로 신고하면 지역 경찰의 초기 출동 이후 전화 모니터링과 가정 동행 방문, 복지서비스 기관 연계 등을 맡는다. 피해자가 경찰 신고를 철회하더라도 폭력 재발 방지를 위해 공동대응팀이 해당 신고 사례를 지속해 관리할 방침이다.

도는 다음 달 추가로 시군 공모를 진행해 내년 1월 말 2곳을 더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이날 경기남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과 이 같은 내용의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체계 구축과 공동대응팀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지속해서 증가하는 가정폭력과 성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도와 시군, 경찰이 협력해 안전한 지역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경기도#추가운영#성폭력 공동 대응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