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어디야?“ 차창 너머의 눈망울[퇴근길 한 컷]

뉴스1 입력 2021-08-27 16:12수정 2021-08-27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아프가니스탄(아프간)인들을 태운 버스가 27일 오전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소재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도착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한국대사관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병원, 직업훈련원 등에서 우리 정부의 아프간 재건활동을 도운 아프간인과 그 가족들로 어제 우리 군 수송기를 타고 파키스탄을 거쳐 입국했습니다. 정부는 이들을 난민이 아닌 ‘특별기여자’로 규정했습니다.

임시 숙소 입소자 중에는 만 6세 이하 110명으로 전체의 29%를 차지합니다. 11시간이 넘는 비행시간과 PCR 검사의 피곤함도 잊은 아이들은 차창 너머를 신기하고 호기심 어린 눈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