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서 검은 봉지에 담긴 영아 시신 발견…경찰, 20대 친모 조사 중

뉴시스 입력 2021-08-03 21:39수정 2021-08-03 2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검 진행한 경찰…사건 경위 등 조사
경기 안양시 주택가에서 검정 비닐봉지에 담긴 영아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안양만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께 안양의 한 길가에서 영아 시신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근처를 지나던 주민이 봉지 사이로 시신 머리부분이 나와 있는 것을 보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탐문수사를 통해 인근에 사는 20대 미혼모 A씨를 친모로 특정해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주요기사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영아의 친모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영아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을 진행했다. A씨를 임의동행해 한 차례 조사했으며, 곧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