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39세 연하 연인 임신…“출산 책임, 아들 하정우도 축복”

뉴스1 입력 2021-08-03 00:03수정 2021-08-03 0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용건 © News1
배우 김용건(75)이 39세 연하 A씨로부터 낙태 강요 미수 혐의로 고소당한 가운데, 자신의 체면보다 생명의 소중함이 중요하다를 걸 깨달았다며 아이의 출산을 지원하고 양육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법에 저촉되는 바가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김용건의 아이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A씨 측 법률대리인인 선종문 변호사는 2일 뉴스1에 “7월에 낙태 강요 미수 혐의 등으로 (김용건을) 고소했고, 고소인은 경찰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용건과 A씨는 13년 전인 2008년 처음 만나 좋은 관계로 만남을 이어왔으나 올 상반기 A씨가 임신 소식을 김용건에게 전했고,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하면서 갈등이 불거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용건은 이후 A씨의 출산 의사를 수용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선 변호사는 “(김용건의) 진의를 잘 모르겠다”며 “현재로서는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고소인에 대해서는 “(고소인은) 아이를 안전하게 출산하고 싶어한다”며 법적 대응을 이어갈 뜻을 전했다.

이와 관련 김용건 측 변호인은 이날 뉴스1에 “(고소인) A씨에게 지난 5월 말부터 출산을 지원, 독려하고 책임을 다하겠다고 의사를 전달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용건씨가 직접 연락을 지속적으로 취했고, 문자도 남겼다”면서 “A씨의 변호인을 통해 연락해 최선을 다해 출산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용건씨는 여전히 출산을 책임지고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라고도 전했다.

주요기사
이후 김용건은 변호인을 통해 직접 입장을 내고 자신의 뜻을 전했다.

김용건은 “갑작스러운 피소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전혀 예견치 못한 상태로 저와 법적 분쟁에 놓이게 됐지만 마음의 상처를 입게 된 예비 엄마와 아이에게도 진심으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사과했다. 이어 “최근까지 상대방에게 ‘출산을 지원하고 책임지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해왔기에 이번 일이 고소라는 법적 분쟁으로 이어질 것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용건은 “지난 4월 초 상대방으로부터 임신 4주라는 소식을 듣고 서로 미래를 약속하거나 계획했던 상황이 아니었기에 기쁨보다는 놀라움과 걱정부터 앞섰다”라며 “내 나이와 양육 능력, 아들들을 볼 면목, 사회적 시선 등 모든 것들이 한꺼번에 몰려왔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당시 그 누구와도 이 상황을 의논할 수 없었던 난 상대방에게 내가 처한 상황만을 호소하며 아이를 낳을 수 없다고, 현실적으로 무리라고 말했다”라며 “애원도 해보고 하소연도 해보고 화도 내보았으나 상대방은 생명의 소중함을 강조했고, 5월21일 자신의 변호사와만 이야길 하라며 내 연락을 차단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었지만 체면보다 아이가 소중하다는 당연한 사실을 자각하고 아들들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고, 걱정과 달리 아들들은 새 생명은 축복이라며 반겨줬다”라며 “아들들의 응원을 받으며 5월23일부터 최근까지 상대방과 상대방 변호사에게 ‘순조로운 출산과 양육의 책임을 다하겠다’라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으나 사과와 진심이 전달되지 않은 것 같아 무척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혹여라도 법에 저촉되는 바가 있어 책임질 일이 있다면 당연히 질 것”이라며 “그 어떤 따가운 질책도 받아들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1946년생인 김용건은 1967년 KBS 7기 공채 탤런트로 배우 생활을 시작해 50년 동안 활발히 활동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슬하의 두 아들 중 장남인 하정우(본명 김성훈)도 연기를 하는 ‘배우 부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