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음 주까지 현 거리두기 집중…감소세 안 나오면 강화 검토”

뉴시스 입력 2021-07-29 11:56수정 2021-07-29 11: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 감소세 전환, 비수도권은 확산 차단이 목표
"비수도권 3단계 영향 봐야…전국 4단계 비합리적"
정부는 다음 주까지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되, 코로나19 유행이 감소하지 않으면 보다 강화된 방역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재차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다음 주말까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집중적으로 전개하고 여러 지표 변화를 보면서 평가를 하게 될 것”이라며 “감소세가 안 나타나면 이후에 조처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8월8일까지 수도권은 4단계, 비수도권은 3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 중이다.

단 비수도권의 경우 지난 27일부터 적용돼 3일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수도권은 12일부터 4단계가 적용돼 29일 기준 18일차에 접어들었다.

주요기사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676명으로 지난 7일부터 23일째 10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28~29일 이틀 연속 1000명대 확진자가 나타나고 있으며 비수도권도 전체 신규 확진자 중 30%를 유지하고 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수도권은 어느 정도 정체되는 상황에서 감소하는 상황으로 반전하는 게 1차 목표이고, 비수도권은 증가를 차단하는 게 중요한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비수도권은 다음 주부터 3단계 조치의 변화를 볼 수 있는 시기”라며 “수도권은 추리를 좀 더 봐야 한다고 보고 있고, 이동량이 많이 떨어지지 않는 부분은 우려를 하면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5일 0시부터 28일 0시까지 2주간 신고된 2만1517명의 확진자 중 46.8%인 1만60명은 선행 확진자의 접촉, 18.8%인 4053명은 지역집단발생, 4.9%인 1045명은 해외유입을 통해 감염됐다.

지역사회 내 잠재된 무증상 확진자 규모를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감염경로 조사 중 사례는 29.2%인 6280명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어떤 감염경로를 통해 감염이 되는지 세부 내역 분석이 상당히 중요하다”라며 “질병관리청이 어떤 양상에서 감염 경로가 주도적이고, 이를 차단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하는지 전략을 분석해서 지자체나 중앙부처에 요청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추가적인 방역 대책 여부에 대해 “비수도권 일괄 3단계가 화요일부터 시작했는데 전국 4단계 조치를 해야 한다는 건 합리적이지 않은 지적”이라며 “비수도권 3단계 일괄 조치의 영향을 평가하면서 들어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손 사회전략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동반하고, 특히 서민층이나 저소득층에 더 집중된다”라며 “어느 방향이 사회에 유리한지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