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9세 오늘부터 백신 접종… 수도권 모더나 →화이자 변경

김소영 기자 입력 2021-07-26 03:00수정 2021-07-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4차 유행]화이자 접종간격 3주→4주 늘려
필러 시술했어도 모더나 접종 가능
일부서 얼굴 부종… 약물 치료로 회복
호흡곤란-두드러기땐 바로 병원가야
55∼59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시작된다. 지난달 말 60∼64세 접종 이후 한동안 멈췄던 대규모 일반인 접종이 재개되는 것이다. 약 354만 명이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대상자들이 궁금해 하는 내용을 정리했다.

―주름살 제거를 위해 필러 시술을 받은 사람은 모더나를 맞으면 안 된다던데….

“방역당국과 전문가는 ‘맞아도 된다’는 의견이다. 모더나 임상시험 당시 필러 시술 경험이 있는 접종자 중 일부에서 얼굴 부종(몸이 붓는 현상)이 나타났다. 하지만 전체 임상 참가자 3만300여 명 중 2명에 불과했다. 이들은 모두 약물 치료를 받고 회복했다. 필러 시술을 했다고 모더나 접종을 금지한 나라도 없다. 다만 접종 이후 부종이 나타나는지 잘 살펴야 한다.”

―서울에 사는 57세다. 모더나를 맞을 줄 알았는데 화이자라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백신 종류가 바뀐 건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55∼59세가 맞는 백신 종류는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됐다. 모더나 백신의 수급 일정이 불확실한 탓이다. 화이자는 매주 꼬박꼬박 예정대로 들어오고 있다. 백신 유통의 안정성 등을 감안해 인천국제공항과 가까운 수도권에 배정해 접종하기로 했다.”

―화이자의 1, 2차 접종 간격이 기존 3주에서 4주로 바뀌었다고 들었다. 왜 늘어났나.

주요기사
“원래 50대에게는 모더나만 접종하기로 했다가 뒤늦게 화이자를 함께 사용하게 됐다. 정부는 같은 50대인데 백신 종류에 따라 1, 2차 간격이 다르면 접종 현장에 혼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일시적으로 화이자의 접종 간격을 모더나와 동일한 4주로 일치시켰다.”

―어떤 이상반응이 나타나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하나.

“접종 후 이틀 이상 두통이 지속되거나 구토가 나오고 시야가 흐릿해지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또 접종 후 4주 이내에 호흡곤란과 흉통, 지속적인 복부 통증, 팔다리가 붓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때 그리고 접종 부위가 아닌 곳에서 멍, 출혈이 생길 때 의료기관 진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접종 후 호흡곤란이나 온몸에 심한 두드러기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119에 신고하거나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모더나의 경우 1차보다 2차 접종 이후에 통증과 피로, 오한 등이 더 많이 나타난다고 한다.”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은 ‘델타 변이’에 효과가 있나.


“캐나다 연구 결과를 보면 모더나는 1차 접종 이후 델타 변이 예방 효과가 72%다. 2차 접종까지 마쳤을 때 효과 연구 결과는 아직 없다. 영국 연구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1, 2차 접종 시 델타 변이 예방 효과가 각각 33%, 88%였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백신접종#화이자#55~59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