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뚫리면 무한 백신예약 가능?…당국 “보완하겠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3 18:54수정 2021-07-23 1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만 53∼54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일인 19일 오후 한 시민이 8시에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기 위해 대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과정에서 먼저 예약한 사람을 통하면 대기 없이 예약이 가능한 이른바 ‘꼼수 예약’ 문제가 불거져 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은 첫 접속만 어려울 뿐, 한번 접속하고 나면 본인의 접종 일정을 예약한 뒤 곧바로 다른 사람의 접종까지 대신 예약할 수 있다.

정부는 인터넷 사용이 익숙지 않은 가족의 대리 예약을 위해 이러한 기능을 뒀지만 가족이 아닌 사람이 이를 악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로 인터넷에는 백신 예약을 도와줄 테니 성공하면 사례금을 달라는 글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50대의 접종 예약을 진행하면서 일반적인 우회접속 방법들은 차단했지만, 이 내용은 허용된 대리예약 방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이번 사전예약은 50대를 대상으로 해서 대리 예약 수요가 높고, 특히 자녀 같은 대리인이 부모 등 2인 이상의 예약을 원활히 할 필요성이 있어 허용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김 반장은 “다만 의도와 다르게 부작용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에 이 부분들을 검토해 향후 18~49세 접종 예약 시에는 대리 예약 부분을 보완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40대 이하 접종계획과 관련해선 “18~49세의 접종 예약 개시 시점은 8월 중순경”이라면서 “구체적인 시기는 다음 주 후반부쯤에 8월 접종계획을 발표하면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추진단에 따르면 앞으로 8월 말까지 국내 추가 도입되는 백신 물량은 약 3100만 회분으로 18~49세 1900만 명분을 크게 웃돈다. 남은 백신 물량은 주로 50대 1~2차 접종분 혹은 다른 1차 접종 완료자의 2차 접종분 등으로 쓰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