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중대본 “신규확진 1600명대 초반…17일째 네 자릿수”

뉴시스 입력 2021-07-23 08:44수정 2021-07-23 0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600명대 초반을 기록하겠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던 지난 22일의 1842명보다 다소 줄었지만,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세 번째로 큰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루 확진자 수가 네 자릿수를 이어간 것은 지난 7일(1212명)부터 17일째가 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늘 확진자 수는 1600명대 초반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6일 746명에서 7일 1212명으로 1000명대를 넘어선 후 8일 1275명→9일 1316명→10일 1378명→11일 1324명→12일 1100명→13일 1150명→14일 1615명→15일 1600명→16일 1536명→17일 1455명→18일 1454명→19일 1252명→20일 1278명→21일 1784명→22일 1842명을 기록했었다.

주요기사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