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수원·화성지역 아파트서 한밤 잇따라 정전…주민 불편

뉴스1 입력 2021-07-14 08:02수정 2021-07-14 0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전 자료사진. /뉴스1
폭염특보가 내려진 경기 화성시와 수원시 소재 아파트에서 잇따라 정전사고가 나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4일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30분쯤 수원 권선구 고색동의 700여세대 규모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정전은 아파부 내부 변압기 등에 결함이 생겨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복구작업은 약 7시간30분만인 이날 오전 5시쯤 완료됐다.

주요기사
주민들은 폭염주의보 발령 등 무더위 상황에서 한밤중 발생한 정전으로 큰 불편을 겪었다.

이보다 앞선 13일 오후 8시37분쯤에는 폭염경보 발령지역인 화성 동탄2신도시의 아파트 3000여세대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신고를 접수한 한전은 곧바로 출동해 복구작업에 나섰고 약 1시간20분만인 같은날 오후 9시56분쯤 복구조치했다.

한전 관계자는 “동탄 아파트의 경우 선을 연결하는 설비(접속구) 결함에 의한 정전으로 파악됐다”며 “한시간여만에 바로 복구를 마쳤다”고 말했다.

(수원·화성=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