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000명 갈수도”… 이대론 4단계 ‘셧다운’

유근형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7-08 03:00수정 2021-07-08 05: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틀째 신규 확진 1100명 넘어… 정부 “4차유행 진입단계로 판단
8월초까지 확산세 지속 가능성”, 일단 현행 거리두기 1주일 연장
이르면 주말 단계 격상 여부 결정… 文대통령 “방역위반 무관용 원칙”
‘69명 집단감염’ 백화점 인근 선별진료소에 검사 행렬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지하철 2호선 삼성역 6번 출구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로 시민들이 몰려들면서 근처 스타필드 코엑스몰 주변에까지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긴 줄이 만들어졌다. 이날까지 6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집단감염 여파로 검사 신청자가 급증해 한때 대기시간이 3시간을 넘기도 했다. 7일 0시 기준 국내 전체 신규 확진자는 1212명으로,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두 번째로 많았다. 뉴시스
우려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시작됐다. 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212명. 하루 만에 466명이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 전체를 놓고 봐도 3차 유행이 정점이던 지난해 12월 25일(1240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7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도 1100명을 넘었다. 8일 발표될 일일 확진자는 1200명을 넘어 1300명에 육박할 수도 있다.

신중하던 정부도 현 상황을 ‘4차 유행의 시작’으로 봤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7일 “정부는 현재 4차 유행의 초입에 진입하는 단계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심각한 건 확산세를 꺾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통제관은 “7월까지 또는 8월 초까지 현 수준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말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어느 순간에 갑자기 2000명으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렇게 되면 현재 수도권 중심의 유행이 비수도권으로 퍼질 수 있다. 말 그대로 ‘대유행’ 상황이다.


그럼에도 정부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격상하지 않고, 현행 2단계를 또 1주 연장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식당 카페 등의 오후 10시 이후 영업 제한이 14일까지 계속된다. 그 대신 김부겸 국무총리는 “2, 3일 더 지켜보다가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새 거리 두기 체계의 가장 강력한 단계(4단계)까지 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4단계가 적용되면 오후 6시 이후 모임 인원이 2명까지로 제한되고 행사·집회가 금지되는 등 사실상 ‘외출 금지’ 수준의 봉쇄조치가 내려진다. 서울과 수도권의 확진자 발생 기준은 이미 4단계에 근접했다. 이르면 주말에 4단계 격상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백신 접종에 따른 ‘일상 회복’을 기대하던 상황은 이제 ‘셧다운(봉쇄)’을 걱정하는 상황으로 바뀌었다. 전문가들은 7월 ‘접종 공백’을 대비하지 않고 정부가 방역 완화 메시지를 쏟아낸 것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도권 방역강화회의를 주재하고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방역지침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강력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셧다운#4단계#하루 2000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