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잦은 비, 대설, 이른 더위…봄의 배신, 원인은?

뉴시스 입력 2021-06-08 15:04수정 2021-06-08 1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월 평균기온 8.7도…1973년 이후 가장 높아
3월 최고기온·최저기온 모두 역대 1위 기록
5월, 서쪽 발달한 저기압으로 강수 현상 잦아
강수일수 14.5일 역대 최고…평년보다 1.7배
올해 3월은 이상 고온 현상으로 지난 1973년 이래 가장 높은 평균기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틀에 한 번꼴로 비가 내린 5월은 역대 가장 많은 강수일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8일 기상청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봄철 기후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3월 평균기온은 8.7도로 평년보다 2.6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973년 이후 가장 높은 3월 평균기온이다.

최고기온과 최저기온도 모두 역대 1위를 갈아치우면서 이상고온 현상이 지속된 것으로 파악됐다. 3월 최고기온은 14.8도로 평년보다 2.6도 높았다. 최저기온은 3.1도로 평년보다 2.6도 높은 것으로 기록됐다.

주요기사
이처럼 올해 3월에는 이례적으로 높은 기온 현상이 나타나면서 봄꽃이 빠르게 개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 벚꽃 개화는 지난 3월24일로 지난 1922년 관측 이래 가장 빨랐다.

곳곳에서는 봄철 평균기온 최고 순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대전은 14도로 지난 1969년 관측 개시 이래로 가장 높은 평균기온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목포 13.6도, 여수 14.6도, 서귀포 16.1도 등이 역대 가장 높은 봄철 평균기온을 기록했다.
다만 4월에는 한파와 초여름 날씨가 동시에 나타나면서 변덕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4월 중순 이후에는 흐리고 선선한 날이 많아 5월 평균기온(16.6도)이 지난 1995년 이래 가장 낮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봄철 전반기에는 북극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가운데, 강한 극 소용돌이와 제트기류가 고위도 지역에 형성돼 북극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하면서 시베리아 고기압의 강도가 약했다”며 “이로 인해 고온과 많은 강수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라니냐로 인해 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높게 유지되면서 대류(상승기류)가 활발했고, 이 기류는 우리나라 주변에서 대류 억제(하강기류)로 바뀌어 이동성 고·저기압 발달에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쪽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주기적으로 접근하면서 봄철 강수 현상도 잦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 강수량은 330.5㎜로 지난 1973년 이후 7번째로 많은 것으로 기록됐다.
특히 지난 3월1일에는 봄철 내 가장 많은 비와 눈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 영동에는 많은 눈이 쌓이면서 도로에 차량이 고립되고 시설물이 붕괴하는 등 피해가 컸다.

5월에는 상층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자주 남하하면서 이틀에 한 번 꼴로 비가 내렸다. 강수일수는 14.5일로 역대 가장 많았다. 평년 8.7일보다 1.7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평년대비 확장한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된 다량의 수증기가 북쪽 상층 찬 공기와 충돌하면서 대기 불안정이 강해졌고 강수 현상도 잦았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