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풀어라”…유흥주점 업주들 ‘청와대行 도보 시위’

뉴스1 입력 2021-05-10 17:47수정 2021-05-10 17: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회원들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대교에서 집합금지 철회를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5.10/뉴스1 © News1
경기·인천 지역 유흥주점 업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합금지 조치의 해제를 요구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산하 경기지회·인천지회 소속 유흥주점 회원들은 10일 오후 1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서 청와대행 도보 시위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참가자들은 ‘우리 유흥주점만 죽이는 집합금지 명령 해제하라’ ‘생계형 유흥업소 집합금지 명령 해제하라’ 등의 플래카드를 들었고 일부는 상복을 입었다. 영정사진처럼 검은 리본을 두른 영업허가증을 든 관계자도 있었다.

김춘길 중앙회장은 “영업금지로 인해 저를 포함한 회원 대부분이 신용불량자가 됐다”며 “영업 재개로 확진자가 나오면 책임을 지겠다는데도 정부가 불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조영육 경기지회장은 “유흥음식점은 90%가 생계형 업소로 영업을 재개해야 가족과 살 수 있다”며 “국회도 손실보상 소급적용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회원들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교동사거리에서 집합금지 철회를 요구하며 청와대에 진입하려 하고 있다. 2021.5.10 © 뉴스1
이들은 9명씩 18개 조를 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 신교동사거리까지 차례로 행진했다. 일부 회원은 마포대교를 건너다 잠시 다리를 점거하기도 했다.

중앙회 간부 일부는 청와대 앞에서 추가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지역에 국한된 무조건 집합금지 명령을 중단하고 방역조치 조건부 영업을 허용해달라”는 건의문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청와대 인근 신교동사거리 일대는 오후 4시쯤 회원 100여명과 시민, 경찰로 뒤덮였으며 일부 회원은 경찰에게 욕설과 고성을 퍼부었다. 아예 마스크를 벗은 회원도 있었다.

해산 명령을 안내하고 경고방송을 내보낸 경찰은 감염병예방법과 집회및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감염병예방법 등의 위반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서울 도심 집회는 9명까지만 참여할 수 있으며 인원을 넘기면 감염병예방법 위반이 된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 채증을 바탕으로 추후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의 일부 유흥주점은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에 반발해 10일 저녁부터 영업 강행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를 23일까지 연장한 상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