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피자 “어린이날 맞이 아동양육시설 경동원에 기부”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7 15:29수정 2021-05-07 15: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프랜차이즈 피자 브랜드 청년피자는 어린이날을 맞아 아동양육시설 경동원에 선물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청년피자에 따르면 지난 3일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가맹본부의 전 직원을 대표해 소수의 직원이 경동원을 찾아 원아들에게 선물을 전달했다.

경기도 수원에 위치하고 있는 아동양육시설 경동원은 요보호 아동들의 동산이라는 뜻을 그대로 담아 6·25전쟁 때부터 60여 년간 3500여 명의 어린 영·유아들을 보호·양육하고 있다.

관계자는 “일회성 행사가 아닌 우리의 작은 관심과 나눔으로 보호대상 아동들이 좀 더 밝은 미래를 설계하고 계획하며 행복한 청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인연을 이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나눔과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사랑과 행복을 전달하는 브랜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청년피자는 전국에 329개의 가맹점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