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접종 하루만에 사망, 사인 백신 무관한 심근경색이라니” 청원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1 21:31수정 2021-04-21 21: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70대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하루만에 사망했지만 사인은 백신과 관계없는 ‘심근경색’으로 나왔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울산 아스트라제네카 주사 후 만 하루 만에 사망하셨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70세 남성의 조카라고 밝힌 청원인은 “삼촌이 지난 6일 백신을 접종한 뒤 7일 38.5도의 고열로 대학병원 응급실을 갔다가 퇴원했는데 그날 저녁 구토와 호흡곤란으로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응급실로 이송됐다”며 “삼촌은 8일 오전 1시경 사망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했고 역학조사가 오래 걸린다며 질병관리청과 울산시청 담당자들은 기다리라고만 했다”며 “(시신을) 영안실에 계속 모실 수가 없어 18일 장례를 치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청원인은 “일주일 만에 사인은 AZ 백신과는 인과 관계가 없는 심근경색이라는 결과를 받았다”며 “삼촌은 평소 술과 담배를 하지 않고 혈압도 정상이고 위장이나 심장 관련 약도 안 드셨으며 신경 관련 질환만 병원에서 관리를 받으셨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신체 건강하시던 분이 백신 주사 12시간 후 고열·구토를 했는데도 인과 관계가 없다고 한다. 어이가 없다”며 “대학병원에서는 구토로 인한 질식이 사인이라는 소견을 냈는데 국과수가 심근경색이라고 하면 누구 말이 맞느냐”고 분노했다.

또한 “관계처 근무자들의 배려 없는 대응 방식에 가슴이 더 아팠다. 진정성으로 대응해준 곳이 있었다면 어떤 결과가 나왔어도 이렇게 억울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관계 당국의 미흡한 대응을 지적했다.

아울러 청원인은 ▲이상 반응을 경증과 중증으로 분류해 집중 관리가 되지 않는 점 ▲사후 처리에 대한 시스템이 없는 점 ▲유족은 정부나 국과수의 통보에 따를 수밖에 없다는 점 ▲울산시가 사망 의심 사례 발생 사실을 공개하지 않는 점 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에 대해 울산시는 “백신과 관련해 사망 의심 사례 등은 질병관리청이 일괄 담당하고 있으며 지자체는 관련 정보를 알기 어렵고 알아도 공개할 수 없다”며 “부검을 통해 의학적으로 확인된 사인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