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6차산업과 연계한 밤 가공품 생산지원…지역 일자리 창출 매진”

동아경제 입력 2021-04-20 09:25수정 2021-04-26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주시는 올해 6차 산업과 연계한 밤가공품(알밤요거트, 밤막걸리, 맛밤 등) 생산지원을 통해 공주 밤 산업 활성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공주시는 밤연구팀을 신설해 공주알밤 찹쌀떡·구운한과, 율피조청 등 가공 상품을 개발·제작·보급하고 있다.

공주지역에서의 밤 재배는 약 20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진나라 때 편찬된 삼국지의 마한(馬韓), 송나라의 후한서 등 중국 역사서에 ‘마한에서 굵기가 배만하고 큰 밤이 난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조선왕조실록 세종지리지에는 공주지역이 밤나무를 심기에 적합하다는 내용이 있으며, 2014년 공주시 공산성 문화재 발굴 도중에는 밤이 다량 출토되기도 했다.

밤 재배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공주시는 대표적인 밤 주산지로, 연간 약 9천톤 이상의 밤을 생산하고 있다.

주요기사
공주알밤은 큰 일교차로 당도가 높고 과육이 단단하며 저장성이 뛰어나고, 다른 견과류에 비해 칼로리가 낮아 건강 식품으로도 적합하다.

공주시 관계자는 “민·관이 함께 노력한 결과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임산물 부문에 2년 연속 선정되는 등 ‘공주알밤’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최상품의 밤을 생산하고 가공·유통시설을 철저히 관리하며 관광객을 위한 체험시설 확충하는 등 국민의 다양한 입맛을 즐겁게 하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