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행당했다”…최서원, 복역 중 교도소 직원 등 고소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2 09:31수정 2021-04-12 0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주범으로 징역 18년을 선고받은 최서원(65·개명전 최순실) 씨. 뉴스1 자료사진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주범으로 징역 18년을 선고받은 최서원(65·개명전 최순실) 씨가 자신이 복역 중인 청주여자교도소 직원과 소장 등을 고소했다.

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 씨는 최근 청주지방검찰청에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을 강제추행, 의료법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또 교도소장에 대해서는 직무유기 혐의로 고소했다.

최 씨는 교도소 내 치료과정에서 의료과장에게 강제추행을 당했으며, 교도소장을 이를 알면서도 방관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장을 접수한 청주지검은 청주상당경찰서에 사건을 배정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교도소 측에 서면으로 자료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 검토가 끝나는대로 고소인 조사 일정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청주여자교도소 측은 최 씨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