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수도권 4개大, 디지털 콘텐츠-기술공유 협정

동아일보 입력 2021-03-09 03:00수정 2021-03-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혁신공유교류협정을 체결한 5개 대학 총장단.
한국외국어대(총장 김인철)는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서울 타볼로24에서 경희대 고려대 성균관대 한양대와 뉴노멀시대 비대면 교육 내실화를 위한 디지털 혁신 교육 콘텐츠 및 기술 공유 협력을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외대는 글로벌 교육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함은 물론이고 대학 간 실질적 교류 강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인재 양성과 혁신가치 창출을 위한 공유와 협력의 새 모델 구축을 실천하게 됐다.

협정 체결에 앞서 열린 5개 대학 컬로퀴엄에서는 대학별로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먼저 한양대는 실시간 다자간 원격수업 모델인 ‘HY-LIVE 교육 플랫폼’을 소개했다. 한국외대는 ‘융합인재대학’을 설명했으며 성균관대는 ‘SKKU × K-BioX’ 프로그램을 공유했다. 고려대는 ‘KU-Insight Miner’ ‘KU 자유정의진리’ 프로그램 혁신을 알렸고 경희대는 ‘SDGs 기반 사회적 가치창출 교육과정 도입’과 ‘사회혁신 리빙랩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컬로퀴엄에 앞서 인사말을 하는 한국외대 김인철 총장.


주요기사
김인철 총장(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은 인사말에서 “대학은 학과와 전공의 울타리를 낮춰야 한다고 우리는 주장해왔다”며 “이제는 대학 간 울타리를 낮추고 공유하며 교류, 협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총장은 특히 “이번 협약은 ‘혁신 공유·교류’ 협력모델의 구축과 나아가 이의 실천에 의의가 있다”며 “5개 대학의 공유·교류 협력사업이 다른 대학들에 전파돼 또 다른 그룹의 대학과 협업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협약의 공유·교류 모델이 전국 각 지역 대학의 협력을 선도하는 역할과 사명을 다하기를 다짐하는 자리가 바로 오늘”아라고 밝혔다.

5개 대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뉴노멀을 대비한 개방형 교육플랫폼을 공유하고 디지털 혁신 교육 환경을 구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의 첫걸음으로 6월 혁신지원사업 공동 성과포럼을 열 계획이다.
#한국외대#외국어대#에듀플러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