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는 병원장 “안 아프게…” 文 “아니, 의사신데” 웃음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10:40수정 2021-02-26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참관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65세 미만 종사자와 입원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보건소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의 김윤태 병원장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 모습을 지켜봤다.

김 병원장과 인사를 나눈 문 대통령은 검지를 치켜세우며 “역사적인 1호 접종이신데, 접종하는 것을 지켜봐도 되겠느냐”고 물었다.

주요기사
이에 김 병원장은 허리를 숙이며 “예, 영광입니다”라고 말한 뒤 환하게 웃는 문 대통령,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접종 받는 곳으로 들어갔다.

김 병원장은 서류를 제출한 뒤 의자에 앉아 어깨 쪽을 내보이며 간호사에게 “안 아프게 놔 주세요”라고 농담했다.

그러자 간호사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답했고, 이를 들은 문 대통령은 웃으며 “아니, 의사 선생님이신데”라고 말했다. 정 청장도 “누구나 다 아프지요”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정 청장으로부터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의 예방접종 실시 계획을 보고 받았다.

또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동선을 따라 가며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에게 격려의 말을 건넸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