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1차 대상자 93.8% “접종 받겠다”

김성규 기자 입력 2021-02-21 21:32수정 2021-02-21 2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1차 대상자의 90%이상이 접종에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백신 불신에 대한 우려가 컸지만 1차 대상자의 동의율은 비교적 높게 나왔다는 분석이다. 만약 백신 접종을 거부하면 11월 이후로 순서가 늦춰진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차 접종 대상자로 확정된 36만6959명 가운데 34만4181명(93.8%)이 정해진 순서에 맞춰 접종을 받겠다고 밝혔다. 1차 접종 대상자는 전국의 요양병원·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등 5873개 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다. 시설별로 보면 노인요양시설 및 정신요양·재활시설(4147곳) 입소자의 동의율이 95.7%로 가장 높았다. 요양병원(1657곳) 입원 환자의 동의율은 90.0%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들은 26일부터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미국 화이자 백신 접종이 예정된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143곳)에서는 94.6%가 동의했다.

전문가들은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90% 이상이 백신을 맞아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초 방역당국은 백신에 대한 접종 거부가 만연하진 않을지 우려했지만 동의율이 90%를 넘어서자 일단 안도하는 모습이다.

접종 거부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효능이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 때문으로 추정할 뿐이다. 정부는 만약 백신 접종을 거부하기로 했던 사람이 마음을 바꿔 접종을 희망할 경우 같은 대상군의 접종이 진행되는 기간 내라면 변경을 허용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 기간이 끝난 뒤 마음을 바꾼 경우에는 전 국민 1차 접종이 끝나는 11월 이후로 순서가 늦춰진다. 의료진 등 각 시설 종사자의 경우 접종을 거부했다고 해서 근무를 제한하진 않기로 했다. 백신 접종은 자발적 참여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시설 종사자들은 백신 접종여부와 관계없이 지금처럼 주 1회 이상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외부로부터의 감염을 최대한 막는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5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요양병원은 백신 수령 다음 날부터 5일 이내에 자체 접종을 마쳐야 한다. 각 보건소는 3월 말까지 지역 내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방문 접종 등을 실시한다. 아직 ‘1호 접종자’는 결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및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방역·역학조사 검사자, 검역요원 등)을 대상으로 한 접종을 3월 중 개시하기 위해 현재 접종 대상자 등록 및 동의 여부 확인을 진행 중이다.

김성규기자 sunggy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