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에듀 포토 에세이

입력 2020-10-29 03:00업데이트 2020-10-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만추의 교정을 한 학생이 한가로이 걸어간다.
코로나19 탓에 제자들과의 정도 제대로 나누지 못했는데, 그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학생의 발걸음은 유유자적이다.
마스크만 쓰지 않았더라면 예년의 가을 풍경과 다르지 않다.
오늘 줌 강의 때 학생들 이름을 하나씩 불렀더니 그렇게 좋아할 수 없었다.
교육은 스승과 제자가 한 교실에서 하는 것이다.
모쪼록 하루 속히 코로나19가 끝나 스승과 제자가 정을 나누는 날이 오기를 기원한다.
글·사진=강원대 김명동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