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시속 200㎞ 이상 강풍 동반…콘크리트 건물도 무너뜨릴 수준

임우선기자 입력 2020-08-24 17:01수정 2020-08-24 2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오후 3시 기준 태풍 바비 예상 진로(기상청 제공) /© 뉴스1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바비’가 철탑을 휘게 하고 콘크리트 건물도 무너뜨릴 수 있는 시속 200㎞ 이상의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밤 제주가 태풍의 간접영향권에 들어간 뒤 26, 27일 양일간 전국이 영향을 받게 된다. 기상청은 “사람이 걸어 다닐 수 없는 것은 물론이고 바람으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재난 상황이 가능하다”며 외출 자제 및 시설물 안전 철저 대비를 당부했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바비는 이날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10㎞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13㎞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올라오고 있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0헥토파스칼(hPa), 강풍 반경은 280㎞다. 현재 제주 앞바다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2도가량 높은 30도에 달하는 데다 중국 양쯔강에서 쏟아져 나온 강물로 수온이 더 높아져 태풍은 계속 강력하게 발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바비는 26일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면서 이날 밤과 27일 오전 사이 제주도와 전라도 해안에 엄청난 강풍을 몰고 올 예정이다. 기상청은 바비의 최대 순간 풍속을 시속 144~216㎞, 초속 40~60m로 예상했다. 초속 40m의 강풍에서는 기차가 탈선할 수 있고 초속 44m가 넘어가면 사람이나 바위가 날아갈 수 있다. 초속 54m가 넘으면 콘크리트 건물도 무너질 수 있다. 2003년 역대 가장 강한 바람을 몰고 온 태풍으로 기록된 ‘매미’의 초속 풍속이 60m였다.

바비는 27일 오전 서해 중부 해상을 거쳐 이날 오후 북한 황해도 연안에 상륙할 때까지 계속해서 전국에 강한 바람의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은 오른쪽 반원의 속도가 가장 빠른데, 바비가 북진하는 동안 한반도는 내내 바비의 오른 반원에 위치하게 되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서쪽지역과 남해안에도 최대 순간 풍속 시속 126㎞, 초속 35m의 바람을 예보했다. 서울에는 27일 오전 가장 가까이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바비의 특징은 ‘바람’이지만 강수량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남부지방부터 시작한 비는 27일 새벽 전국으로 확대돼 28일 오전까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제주 산지에는 최대 50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지리산 부근과 제주 전체에는 100~300㎜, 전라도는 50~150㎜, 전국적으로는 30~100㎜의 비가 예상된다.

임우선기자 ims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