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탄핵하라” 靑국민청원 종료…21만9000명 동의

뉴시스 입력 2020-08-14 08:52수정 2020-08-14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날 청원 종료…정부 답변 기준 충족
"문재인 대통령 위신 무시…안하무인"
미래통합당 발의 탄핵안은 국회부결
'해임 청원한다" 국민청원도 진행 중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탄핵시켜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에서 종료됐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추미애장관탄핵’이라는 청원글은 지난달 14일 올라와 21만9068명이 동의한 상태에서 전날 마감됐다.

정부가 답변에 나서는 20만명 기준을 충족한 만큼, 조만간 청와대 관계자가 해당 사안에 대한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글쓴이는 “추 장관을 탄핵시켜달라. 문재인 대통령 위신과 온 국민을 무시하고, 마치 자기가 왕이 된 듯 검사장이나 검찰총장이 거역한다며 안하무인이다”고 썼다.

주요기사
또 “역대 저런 법무부장관은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며 “이번 기회에 탄핵을 청원한다”고 했다.

아울러 지난달 23일에는 ‘추미애 법무부장관 해임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와 현재 진행 중이다. 오는 22일 청원이 마감되지만 벌서 20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추 장관은 법치가 아닌 정치를 하고 있다”며 “공정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추 장관의 행태는 법무부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는 것이 전반적인 평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1월 취임 직후 검찰에 보복성 인사를 단행했다”며 “수사의 의사결정권을 가진 사람들을 친정부 성향의 인물로 교체해 검찰의 중립을 훼손했다”고 썼다.

또한 “개별 사건에 대해 일일이 검찰과 갈등을 유발하고, 헌정 사상 두 번째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했다”며 “대통령께서는 추 장관 관련 입장을 밝혀주시고, 해임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미래통합당이 발의한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국회 본회의에 올랐지만 재석 292명 중 찬성 109명, 반대 179명, 무효 4명으로 부결됐다.

국무위원 탄핵 소추안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 발의와 재적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