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몸 던져 아이 구한 경찰, 알고보니 순직 경찰 아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7 17:45수정 2020-08-07 1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버지 보며 경찰 꿈 키워”
의정부경찰서 신곡지구대 고진형 경장(좌)과 함께 출동했던 홍준일 경위(우). 뉴시스(사진=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폭우로 물이 불어난 하천 급류에 휩쓸린 어린이를 구조한 경찰관이 경찰청장 표창을 받는다. 이 경찰관은 11년 전 순직한 경찰관의 아들로 확인돼 감동을 자아낸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의식을 잃고 급류에 떠내려가는 어린이를 구하기 위해 물에 뛰어든 의정부경찰서 신곡지구대 고진형 경장(29)에게 경찰청장 표창과 격려금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이문수 경기북부경찰청장은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급류에 떠내려가는 어린이를 구한 고 경장의 의로운 행동은 모든 경찰의 귀감이 된다”며 “앞으로도 경찰은 주민 안전을 위해 치안 현장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고 경장은 지난 5일 오후 4시 50분경 의정부 중랑천 신곡동 구간에 “아이가 떠내려간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그러나 차량 정체로 현장까지 접근이 지체되자, 고 경장은 차량에서 내려 사고 장소까지 200m를 달려 중랑천에 뛰어들어 A 군(8)을 구조했다.

주요기사
당시 A 군은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고 경장은 약 2분간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다행히 A 군은 물을 토하고 자가 호흡을 하게 됐다.

이후 고 경장은 A 군을 구조대원에 인계했다. A 군은 인근 병원에서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고 경장은 지난 2009년 12월 경기 파주시 자유로에서 부하직원을 대신해 주말 과속차량 단속을 하다 순직한 고(故) 고상덕 경감의 아들이다. 그는 “어린 시절 참된 경찰의 모습을 보여준 아버지를 보며 경찰의 꿈을 키웠다”고 했다.

영상=뉴시스 유튜브(의정부경찰서 제공)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