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도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구조하던 해경, 숨진채 발견

뉴시스 입력 2020-06-07 13:28수정 2020-06-07 1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통영시 한산면 홍도 해상동굴 내부에 고립됐던 남녀 다이버 2명을 구조하러 동굴에 들어간 통영해양경찰서 소속 구조대원 정모(34) 순경이 숨진 채 발견됐다.

통영해경은 7일 오전 10시40분께 홍도 동굴 입구 수심 12m 아래에서 숨진 정 순경을 발견, 10시55분께 통영구조대와 민간구조사가 인양했다.

정 순경의 시신은 오후 12시23분께 거제시 장승포항으로 옮겨졌으며, 장승포항에 대기하고 있던 운구차에 실려 통영에 있는 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앞서 정 순경은 이날 오전 1시51분께 고립된 다이버 A씨(41·남)와 B씨(31·여) 구조과정에서 실종됐다.

주요기사

통영해경은 실종된 정 순경을 찾기 위해 경비함정 등 12척, 통영구조대 10명, 중특단 3명 등을 동원해 동굴 내부와 바깥 등을 밤새 수색하다가 이날 오전에 시신을 발견했다.

정 순경은 지난 6일 오후 4시께부터 동료 구조대원 2명과 함께 파고가 높고 물살이 거세진 홍도 동굴 바깥에서 입수, 내부로 진입해 구조로프를 설치했다.

정 순경이 숨진 홍도 해상동굴은 물밑 해저를 통해서만 진입할 수 있으며, 내부는 길이가 20m에 달하지만 입구가 좁고 주변은 암벽이어서, 몰아치는 바닷물을 피하는데 어려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립됐던 다이버 2명은 이날 오전 2시33분께 거제시 남부면 대포항을 통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정 순경은 주검으로 동료들에게 돌아왔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원인 등은 현재로 알 수 없는 상황이지만 해상·해저의 악조건과 탈진 등의 원인으로 거센 바닷물에 휩쓸린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정 순경의 사망소식이 전해지면서 악천후에 배를 띄운 선장과 다이버들을 비난하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 홍도는 갈매기서식지로 천연기념물 335로 지정돼 있으며, 통영항에서 뱃길로 3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먼바다에 위치해 있다.


[통영=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