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오후 2시 국회서 기자회견…거취 표명은 없을 듯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9 08:50수정 2020-05-29 09: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에 대해 해명에 나선다.

민주당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윤 당선인은 정의연 기부금 유용 의혹, 경기도 안성 쉼터 고가 매입 논란, 부동산과 자녀 유학 학비 자금 출처 의혹 등에 대한 소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거취 표명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윤 당선인은 21대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두고 각종 의혹을 털고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겠다는 의미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윤 당선인은 지난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퇴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전한 후 열 하루 동안 잠행을 이어왔다.


이런 가운데 당내에서 조속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본인의 책임 있는 소명이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윤 당선인을 압박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