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도 담배, 정부 단속 방침…‘담배와의 전쟁’

동아닷컴 입력 2015-01-07 11:27수정 2015-01-07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자담배도 담배. 출처= JTBC 방송 갈무리
‘전자담배도 담배’

정부가 전자담배도 담배라며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전자담배 유해성 관련 설명회에서 류근혁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전자담배도 일반 담배와 동일한 발암성분을 포함하고 있는 만큼 특히 청소년들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행위, 전자담배에 대한 허위 홍보 등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전자담배도 1급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 아세트알데히드, 중독물질인 니코틴 등 각종 유해물질이 많다며 담배와 마찬가지의 주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특히 청소년들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행위, 전자담배에 대한 허위 홍보 등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에 따르면 니코틴에 의한 성인 치사량이 35-65mg인 것을 고려하면, 가장 높은 니코틴 함량의 전자담배를 약 150회 흡입할 경우 치사량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금연구역 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행위도 단속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