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편지]백은희/놀이터 모래 위생점검을

동아일보 입력 2010-09-18 03:00수정 2010-09-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즘 TV에는 버려진 개가 헐벗고 굶주려 온갖 피부병에 시달리는 장면이 적잖게 나온다. 유기견을 줄이자는 공익적 프로그램이다. 그렇게 버려진 개들이 집 주변 공터나 어린아이가 노는 놀이터 모래에 배설을 해놓고 전염병을 옮긴다고 생각해보자.

아파트 단지 등의 놀이터 모래에는 개와 고양이 등의 기생충 알이 많다고 한다.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가 대부분 그렇다는 보도가 있었다. 기생충은 아이들의 체내에서 설사를 일으키고 간과 폐기능을 저하시킨다고 한다.

어린아이가 감염되지 않게 하려면 놀이터에서 돌아온 후 목욕과 손씻기가 중요하지만 보건 당국은 아파트 단지의 놀이터 모래를 정기적으로 검사해야 한다.

백은희 대구 동구 신무동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