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경남도 조직개편 문제제기 잇달아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3:00수정 201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무원 노조 등 통폐합 반발, 도의회도 “개선 필요” 지적 경남도가 김두관 도지사 취임 후 추진 중인 도청 조직개편에 대해 공무원 내부는 물론 도의회에서도 문제 제기가 잇따르고 있다. 도는 11개 실국본부 50과를 10개 실국본부 49과로 축소하고 남해안경제실을 동남권발전전략본부와 경제통상국으로 나누기로 했다. 또 도시교통국과 건설항만방재국은 도시건설방재국으로 통폐합한다. 균형발전담당관, 고용촉진담당관, 열린행정과, 장애인지원과, 인사과 등은 신설할 예정. 도는 행정기구 설치 및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안을 이날 입법예고했으며 조례규칙심의회 심의, 도의회 의결을 거쳐 다음 달 하순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조직 개편안에 대해 토목직렬을 중심으로 한 공무원과 공무원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특히 도시교통국과 건설항만방재국 통폐합에 대해 토목직 공무원들의 불만이 크다. 토목직 공무원 140여 명은 최근 노조를 탈퇴했다. 이들은 “토목직은 업무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데도 조직 개편에 반영되지 않고 도리어 조직과 인원을 감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무원노조도 “전혀 관련이 없는 업무를 통폐합하고 업무 중요도가 높은 부서를 폐지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경남도의회 공영윤 의원은 16일 긴급 현안질문을 통해 “객관적인 기준 없이 조직개편이 진행돼 직원끼리 불신과 반목이 생기고 있다”며 “이는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직 진단을 외부기관에 의뢰하지 않고 직원에게 맡기면 담당 공무원 주관에 의해 기형적인 조직이 탄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공 의원은 △낙동강 살리기 사업부서 축소 △항만물류과 소속 변경 △신공항 유치 부서 미흡 등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김 지사 철학을 도정에 반영하고 일부 업무가 편중되는 문제점을 개선해 합리적으로 조정했다”고 반박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