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응시생 71만2000여명…5% 증가

동아일보 입력 2010-09-12 12:11수정 2010-09-12 1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월18일 시행되는 201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자가 지난해보다 5% 가량 증가한 71만2227 명으로 집계됐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9일까지 전국 82개 지구에서 수능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지난해(67만7834명)보다 5.07%(3만4393명) 늘어난 71만2227명이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학생이 54만1881명(전체의 76.1%)으로 작년보다 9445명 늘었고, 졸업생은 2만4002명 증가한 15만4660명(21.7%)이다. 검정고시 등 출신자는 1만5686명이다.

평가원 관계자는 "졸업생이 재학생보다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난 것은 2012학년도 수능부터 일부 영역의 범위가 조정되기 때문에 재수생과 반수(半修)생이 몰렸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성별로는 남학생이 37만9385명(53.3%), 여학생이 33만2842명(46.7%)이다.

선택영역별로는 언어영역 71만1313명(99.9%), 수리영역 66만7091명(93.7%), 외국어영역 70만8783명(99.5%), 탐구영역 70만5475명(99.0%), 제2외국어·한문영역 12만8024명(18.0%)이다.

수리영역에서 이과형인 수리 '가'형을 고른 수험생이 15만1889명(21.3%), 문과형인 수리 '나'형을 선택한 응시생은 51만5202명(72.4%)으로 '나형 쏠림 현상'은 여전했다.

탐구영역에서는 사회탐구를 선택한 수험생이 41만9812명(58.9%)으로 가장 많았고 과학탐구 지원자 24만1486명(33.9%), 직업탐구 4만4177명(6.2%) 순이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