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동서남북/남구 주민들이 박우섭 구청장에게 화난 사연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인천시당의 입장만 대변하는 구청장과는 이제 대화를 하지 않겠습니다. 다른 구청장은 지역발전을 위해 주민과 한목소리를 내는데….”

요즘 인천 남구 도화 2, 3동 주민들은 “박우섭 남구청장만 생각하면 답답한 마음에 밤잠을 설친다”고 말한다. 주민들이 박 구청장에게 분한 감정을 갖게 된 사연은 무엇일까.

도화 2, 3동은 지난해 8월 인천대가 ‘도화구역 도시개발사업’에 따라 송도국제도시로 떠나면서 활기를 잃었다. 하루 수만 명의 유동인구로 인천에서 손꼽히던 상권은 순식간에 무너졌고 동네는 황폐해졌다. 대학생들을 상대로 장사를 하던 음식점이나 주점이 하나 둘 떠나면서 경인전철 제물포역(파출소 쪽) 인근에는 점심을 먹을 식당조차 없다는 것이 주민들의 푸념이다.

그러다가 인천시가 4월 14일 지지부진한 ‘도화구역 도시개발사업’을 위해 인천도시개발공사 등 5개 행정기관을 이전해 ‘제2행정타운’을 짓겠다고 발표하면서 동네가 활력을 찾았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7월 송영길 인천시장이 취임한 지 열흘 만에 행정타운을 서구 루원시티(서구 가좌동 일대 도시개발사업 지구)로 옮기겠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주민들은 박 구청장을 찾아갔지만 “인천시의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아 행정타운을 도화동에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말만 들어야 했다.

주요기사
도화 2, 3동 발전협의회장인 유광근 씨(63)는 “서구 루원시티로 가면 행정타운이 쉽게 조성되고, 도화동은 재정이 어려워 안 된다는 구청장의 말이 설득력이 있느냐”며 불만을 터뜨렸다. 주민들은 행정타운 원안 추진을 위한 2만 명 서명운동을 동장을 내세워 막고 행정타운 원안 추진을 촉구하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떼어내는 등 일련의 방해활동 배후에 박 구청장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 출신 남구의회 의원들조차 “민주당 당론도 좋지만 주민들의 이익과 고통을 우선 대변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주민들 편을 들고 있다.

도화 2, 3동 주민들이 그리는 구청장의 모습은 ‘아시아경기대회 서구 주경기장 신축 재검토’에 반발해 한나라당 출신 국회의원과 뜻을 함께하며 초당적으로 거리에 나서 구호를 외치는 민주당 출신 전년성 서구청장의 모습일 것이다. 1일 기자를 만난 도화동 토박이 박모 씨(64)는 “지역 발전과 주민들을 위해 빼앗긴 ‘선물’을 찾아다 주려고 애쓰는 구청장의 모습이 아쉽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차준호 run-jun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