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인천시민이 꼭 읽어야 할 우수도서 10선

입력 2009-07-14 07:06수정 2009-09-22 0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문화재단은 인천을 소재로 하거나 인천을 연고로 한 작가가 펴낸 서적 가운데 시민들이 꼭 읽어야 할 ‘2009 인천 우수도서’ 10편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도서들은 2006∼2008년 출판된 서적 중 추천된 작품을 1, 2차 심사를 거쳐 선정한 것.

문학 서적으로는 서민 생활을 실감나게 그린 ‘뒤집기 한판’(조혁신 저), ‘침이 고인다’(김애란 저), ‘옆방이 조용하다’(김진초 저) 등 소설 3편과 시집 ‘나의 밥그릇이 빛난다’(최종천 저) 등이 선정됐다. 학술 비평 서적은 ‘인천아, 너는 엇더한 도시?’(이희환 저), ‘행복한 인천연극’(윤진현 저), ‘손장원의 다시 쓰는 인천근대건축’(손장원 저) 등이다. 이 밖에 이주노동자 작가 범 라우티의 아동 도서 ‘돌 깨는 아이들’도 꼽혔다. 인천문화재단은 이들 책을 공공도서관, 대학 등 전국 240여 곳에 나눠줄 예정이다. 032-455-7135

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