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여종업원 잇단 자살

입력 2007-09-10 03:06수정 2009-09-26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가혹행위 여부 수사 나서

대전의 모 유흥주점에서 함께 일했던 여종업원 2명이 이틀 만에 잇따라 자살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5일 오전 11시 반 대전의 한 저수지에서 이모(22) 씨가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하루 전인 4일 오후 9시엔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라에서 이 씨와 함께 일을 했던 최모(29) 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친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들이 함께 일했던 업소의 빚 독촉이 심했다는 증언을 바탕으로 불법 채권추심이나 감금, 가혹 행위가 있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기현 기자 kimkih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