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호 前 건교차관 ‘오포’ 관련 소환조사

입력 2005-11-18 03:01수정 2009-09-30 22: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박영수·朴英洙)는 경기 광주시 오포읍 아파트 인허가 비리 의혹과 관련해 17일 김세호(金世浩) 전 건설교통부 차관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건교부가 2004년 5월 경기도로부터 지구단위계획 수립 가능 여부에 대해 질의를 받고 ‘불가’ 통보를 했다가 감사원 감사를 받던 같은 해 10월 ‘가능’이라고 입장을 바꾼 배경 등을 조사했다. 김 전 차관은 2004년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건교부 차관을 지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차관은 건교부가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입장을 번복하기 직전에 부임했지만 절차와 보고 내용 등에 대해 파악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실무자 소환을 앞두고 사전조사 차원에서 조사했다”고 말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