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파주-김포 신도시 환경대책 ‘구멍’

입력 2003-06-08 18:51수정 2009-10-10 1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도시 개발이 예정된 경기 파주시와 김포시 일대에 대해 사업주체가 분석한 사전 환경 검토가 충분치 않다는 전문가집단의 지적이 나왔다.

8일 환경부에 따르면 교수와 전문가 등 30명으로 구성된 ‘사전 환경성 검토위원회’가 지난달 김포 파주 등 신도시 예정 지역에서 실사한 결과 사업시행자인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마련한 환경보전대책의 일부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 신도시 예정 지구를 지나는 도로는 재두루미 등 보호조류 서식지와 500∼700m 정도 떨어진 곳에 개설될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보호대책이 제시되지 않았고 사업예정지와 서식지 사이의 완충 수림대와 한강변 생태계 보호책도 불충분하다는 것.

파주는 대상지 서쪽 도로가 기존 산림지역 위로 신설돼 녹지축을 훼손 또는 단절할 우려가 있어 도로 개설시 산림생태계 보호방안을 마련해야 하고 지역 내 녹지가 서로 연계되지 않아 생태가치가 떨어질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다. 또 구릉지나 저수지 등이 택지개발로 사라질 가능성이 높아 이를 보전한 상태에서 주거지역을 배치하고 건축물 높이도 낮추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검토에 참여한 서울대 김귀곤 교수는 “김포와 파주 신도시 예정지역에 대한 환경보호대책이 충분치 않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해당지역 내 녹지를 외부와 연계하고 훼손될 녹지와 습지를 보전하는 문제가 과제”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이 같은 의견을 종합하고 있으며 이르면 이달 중 건설교통부에 김포 파주 신도시 예정지역에 대한 환경보호대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파주=이동영기자 arg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