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銀 불법대출]"검찰이 이운영씨 동문들 협박"

입력 2000-09-16 18:17수정 2009-09-22 04: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16일 검찰 직원들이 한빛은행 불법대출사건으로 지명수배중인 이운영(李運永) 전 신용보증기금 영동지점장의 동국대 동문들 집에 찾아가 이씨를 찾아내라고 협박했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공개했다.

이씨의 동국대 동문인 송모씨는 이날 한나라당에 접수한 탄원서에서 “15일 밤 10시50분경 동부지청 직원과 검찰파견 경찰관 등이 영장도 없이 집에 들어와 ‘이운영이가 어디 있느냐. 여기에 있지 않느냐’며 공갈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송씨는 또 탄원서에서 다른 동국대 동문인 권모씨와 오모씨 집에도 검찰청 직원들이 비슷한 시간에 찾아와 이씨의 소재를 밝히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권철현(權哲賢)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검찰이 밤중에 영장도 없이 선량한 시민들의 자택에 침입해 공갈과 협박을 자행하는 등 공권력을 남용하고 있다”며 “검찰은 무도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관련자를 색출해 엄단하라”고 요구했다.

<공종식기자>k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