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犬公들도 힘든 겨울나기…IMF로 버려진 동물 많아

입력 1999-01-08 20:01업데이트 2009-09-24 14: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어려워진 경제형편으로 모든 것을 줄여야 하는 현실. 괴롭기는 사람만의 일이 아니다. 애완동물들도 마찬가지다.

경기 포천의 동물고아원인 애신원(0357―535―1833)에는 주인에게 버림받고 ‘입양’된 견공(犬公)이 늘면서 평소 2백여마리이던 식구가 5백여마리로 불어났다.

이 때문에 주인 이애신씨(62세)는 걱정이 태산이다. 단지 개가 좋아 버려진 개를 데려다 키우는 이씨에게는 먹이를 대줄 여력이 없기 때문. 수백마리 개 이름을 일일이 꿰며 사랑을 쏟고 있는 그는 개들의 겨울나기를 도와줄 독지가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전 창기자〉je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