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강변역서 70대노인 바퀴깔려 숨져

입력 1998-10-02 17:20수정 2009-09-24 2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오전 7시15분경 서울 광진구 구의동 지하철 2호선 강변역에서 원연순씨(70·여·서울 강동구 둔촌동)가 당산행 2064호 전동차(기관사·현순호·36) 밑으로 뛰어들어 숨졌다. 경찰은 최근 원씨가 빚 때문에 고민해왔다는 가족의 말에 따라 처지를 비관해 이날 승강장 아래 공간에 숨어있다가 정차중인 전동차 아래로 뛰어들어 자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이호갑기자〉gdt@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