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죽은후엔 勞使도 없다』…민노총-현대自 파업 돌입

입력 1998-05-27 20:14수정 2009-09-25 12: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가폭락 환률급등등 경제여건이 급격히 나빠지고 있는 가운데 27일 민주노총이 정부와의 협상결렬을 선언하고 총파업에 들어갔다. 그러나 불법파업에대한 국민적인 비난과 시민의 외면속에 파업참여는 비교적 소극적인 편이었다.

[민주노총]

이날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리해고 철폐 등 5대 요구사항을 놓고 정부대표와 실무협상을 벌였으나 요구조건을 받아들이지 않아 27일 오후1시부터 제1차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또 “30일 전국 동시다발 집회를 거쳐 6월10일 제2차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측은 이날 전국 1백32개 사업장에서 12만5천여명이 파업에 동참했다고 주장했는데, 노동부는 현대자동차와 현대자동차써비스 등 울산지역의 대형 사업장을 포함해 전국 55개 사업장에서 4만2천여명만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지도부등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안정 및 생존권 쟁취를 위한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명동성당까지 행진을 벌였다.

[울산 현대]

현대자동차 노조도 이날 오후1시 울산공장 2만여명이 조업을 전면 거부한채 사업부 별로 집회를 가진 뒤 태화강 둔치까지 거리행진을 벌였으며 야간조도 오후9시부터 사내에서 야간집회를 가진뒤 모두 퇴근했다.

현대정공 울산공장도 조합원 4백여명이 파업에 들어가는 바람에 2개 차종 생산라인이 중단됐고 회사측은 비노조원을 투입해 생산라인을 부분 가동했다.

회사측은 “노조가 29일오전까지 파업을 벌일 경우 차량 5천4백대, 약 4백70억원의 매출손실이 예상된다”면서 “명백한 불법 파업인 만큼 노조간부들을 사법당국에 고발하고 손해배상도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인철·정재락 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