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 규탄』교수 잇단 성명…중대등 3백88명 참여

입력 1997-01-14 20:22수정 2009-09-27 0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梁太淳(양태순·서원대·국어교육학)교수 등 충북지역의 충북대 청주대 서원대에 재직중인 교수 1백36명은 1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부는 노동법과 안기부법을 철회하고 노동자들에 대한 체포 구인 진압 등 강경조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金鎭錫(김진석·수의학)교수 등 건국대 교수 41명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문민정부답게 노동계 및 사회 각계각층과의 성실한 대화와 토론을 통해 노동법과 안기부법의 전면적인 재개정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金壹煥(김일환·국문학)교수 등 전주대교수 57명도 이날 『두 악법의 날치기 처리는 경제위기의 책임을 모두 노동자와 국민에게 전가하고 다가오는 대선에서 공안정국을 조성해 보수 대연합으로 정권을 재창출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張任源(장임원·의과대 학장)교수 등 중앙대 교수 94명은 이날 성명서를 발표, 『국제사회에 내건 약속을 저버린 채 노동법을 개악하고 집권초기 「문민정부의 최대업적」으로 자찬한 개정안기부법을 또다시 개악함으로써 현정부는 과거군사정권과 다를 바 없음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曺永建(조영건·경제학)교수 등 경남대 교수 60명도 이날 발표한 성명을 발표했다. 〈李澈容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