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하수관입찰 담합 5개社대표 구속

입력 1996-10-24 20:22업데이트 2009-09-27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지검 특수1부(朴柱宣부장검사)는 서울 용산구청 관내 하수관개량공사입찰과 관련, 사전에 담합해서 나눠먹기식으로 공사를 낙찰받은 현대본드건설 대표 林丙玉씨(51) 등 5개 시공업체 대표 5명을 건설업법 위반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또 林씨 등으로부터 2억원을 받고 신규공사 발주우선권을 보장받은 뒤 입찰을 포기한 K개발 대표 崔모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金泓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