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범 “한동훈, 대국민 사과한 것…홍준표 지속적 비난에 대응”

  • 뉴시스
  • 입력 2024년 4월 21일 15시 02분


코멘트

"洪, 누군가 비난하며 당 상황 어렵게 만들어"
"尹, 야당 제안 적극 검토하는 열린 대화해야"

ⓒ뉴시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홍준표 대구시장의 지속적 비난에 대한 대응적 성격”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이화영 전 부지사 음주 진술 회유 주장 관련 성명 발표 후 기자들을 만나 “첫번째로 본인이 모든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진다는 입장을 먼저 밝힌 것이고, 스스로 대국민 사과를 한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신’이란 얘기가 나왔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입장을 밝힌 거라 생각하는데, 홍 시장의 지속적 비난과 비판에 대한 대응적 성격도 있지 않았나”라고 추측했다.

홍 시장이 SNS상에서 비판을 지속 제기하는 데 대해선 “항상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오면 본인이 나서서 누군가를 비난하면서 그와 같이 당 내 상황을 어렵게 만드는 부분이 있다”며 “후배 정치인 입장에선 누구 책임이라고 하나로 단정짓기 어려운 선거다. 모든 사람들이 그와 같은 참패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게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오는 22일 당선자 총회에서 비대위 형식이 논의되는 데 대해선 “보수 우파 지지가 이제 소수로 바뀌었다는 것 저희가 다 확인했다. 더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되는 것 동의한다”면서도 “그럼 기존 지도부가 심각하게 인식하지 않느냐, (그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당대회 룰 변경 문제는 제 개인 의견이지만 국민적 여론이나 당내 입장을 조율해서 변경해야 한다면 언제든지 변경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그건 절대적 룰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총선 참패 후 당정관계에 대한 성찰 논의가 부족하단 지적엔 “총선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은 당정관계 문제란 부분은 과연 타당한지에 대해서 저는 약간의 의문이 있다”며 “총선에서 패배했고, 그와 동시에 원인을 분석하고 대응하는 것과 함께 새 리더십을 구축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에 대해선 (민주당은) 윤 정부가 하는 방향에 대해서도 옳다면 협조하겠단 의사를 표명해야 된다“며 ”윤 대통령도 만난다면 야당에서 제안하는 것 중에서 정부가 제대로 시행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열린 대화가 먼저 시작된다면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것이 줄어들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이 논의될지를 묻는 질문엔 ”대통령께서 포퓰리즘에 대한 계속적인 현금 발표는 결국 나라를 쇠락의 길로 걷게 한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에 과연 받아들일지 저는 상대적으로 부정적으로 본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