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조국 “하얗게 타더라도 걸어갈 것…불쏘시개 되겠다”

입력 2024-02-12 15:15업데이트 2024-02-12 15:15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4.2.12/뉴스1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4.2.12/뉴스1
오는 13일 총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의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경남 봉하마을을 방문하기 전 지지자들과 기자들 앞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 후보가 되고 법무부 장관에 임명됐을 때 제 역할은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가 되고자 하는 것이었다”며 “이제 저는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의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난관도 꺼리지 않고 걸어갈 생각”이라며 “불쏘시개가 되어서 제가 하얗게 타더라도 걸어가겠다”고 했다.

이날 조 전 장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한 뒤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과 저녁 식사를 가질 예정이다. 13일에는 부산에 위치한 선산을 방문한 뒤 총선과 관련한 구체적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작성한 방명록. 

조 전 장관은 “검찰개혁과 사회경제적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셨던 내 마음 속의 영원한 대통령님을 추모합니다. 그 뜻 새기며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2024.2.12/뉴스1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작성한 방명록. 조 전 장관은 “검찰개혁과 사회경제적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셨던 내 마음 속의 영원한 대통령님을 추모합니다. 그 뜻 새기며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2024.2.12/뉴스1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2심 재판에서 법정구속을 피한 직후 “오는 4월 10일은 민주주의 퇴행과 대한민국 후진국화를 막는 시작이 되어야 한다. 저의 작은 힘도 이제 그 길에 보태려 한다”는 입장을 내고 총선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22대 총선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