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野 예산안 단독 처리 시사에 與 “예산완박”… 12월2일까지 논의키로

입력 2022-11-30 20:31업데이트 2022-11-30 20: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2022.11.28. 뉴시스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2022.11.28. 뉴시스
여야는 30일 종료하기로 했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활동을 12월 2일 오후2시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국회의 내년도 예산심사가 대폭 늦어지면서 법정 처리 시한인 12월 2일은 물론 정기국회 종료일인 9일까지도 예산안 처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30일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30일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국민의힘 주호영,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30일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한 뒤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회법에 따르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예산안, 기금운용계획안, 임대형 민자사업 한도액안과 예산 부수법안 심사를 매년 11월 30일까지 마쳐야 한다. 이때까지 예산안 심사를 끝내지 못하면 여야 간 합의가 없는 한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 원안이 12월 1일 본회의에 자동으로 부의된다.

30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박홍근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30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박홍근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여야간 이날 합의로 예산안 심사 기한은 미뤄졌지만 합의점 도출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민주당은 ‘윤석열표’ 예산을 삭감한 민주당 단독 예산안을 내겠다는 태도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원안 아니면 준예산을 선택하라는 (정부 여당의) 태도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가능한 대안을 확실하게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재명표 예산’ 운운하며 자체 예산안을 단독 처리하겠다니 어처구니 없는 횡포”라며 “예산권마저 박탈하는 ‘예산완박’”이라고 맞섰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