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정은, 딸과 함께 ‘화성-17형’ 발사 공로자들과 기념사진

입력 2022-11-27 07:07업데이트 2022-11-27 07: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둘째딸과 함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화성-17형’의 지난 18일 발사에 공헌을 세운 붉은기 중대 전투원들과 국방과학연구기관 일꾼·과학자·기술자들, 군수공장 노동계급들을 만났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총비서는 특히 화성-17형 발사 때 대동했던 딸과 함께 이번 촬영장에 나왔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딸과 함께 나오자 기념사진 촬영 참가자들이 “폭풍 같은 ‘만세!’의 환호를 힘껏 터뜨려 올렸다”고 전했다.

우리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김 총비서가 이달 18일 ICBM ‘화성-17형’ 발사현장에서 데려가면서 처음 대외적으로 공개한 딸은 둘째 ‘김주애’로 판단된다.

김 총비서 딸은 이번 사진 촬영 현장엔 검은색 롱 코트를 입고 등장했다. 그는 김 총비서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고 어깨에 기대는 등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김 총비서 옆에서 서서 사진 촬영 참가자들을 향해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김 총비서가 이번에 또 다시 딸을 ICBM 관련 행사 현장에 데리고 나온 것을 두고 ‘미래세대 안보를 책임지겠다는 의지’ ‘ICBM 발사는 일상적인 일임을 강조하기 위한 것’ ‘국제사회에 과시하려는 의도’ 등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신문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이번 사진 촬영 현장에서 “거대한 결정체를 세계 앞에 당당히 쏴 올림으로써 날로 장성하는 우리의 군사적 강세를 확신케 하고 우리가 비축한 핵전쟁 억제력의 가공할 위력을 만방에 힘 있게 떨친 미더운 국방전사들에게 열렬한 축하와 정을 담아 뜨거운 전투적 답례를 보냈다”고 한다.

김 총비서는 특히 “인민의 무조건적 지지 성원 속에 떠받들어 태어난 우리 ‘화성-17형’은 분명코 우리 인민이 자기의 힘으로 안아온 거대한 창조물이며 전략적 힘의 위대한 실체이고 명실공히 조선인민의 ‘화성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힘과 힘에 의한 대결이 곧 승패를 결정하는 오늘의 세계에서 약자가 아닌 제일강자가 될 때라야만 나라와 민족의 현재와 미래를 지켜낼 수 있다는 건 역사가 보여주는 진리”라며 국방력 강화에 계속 박차를 가해나갈 것을 강조했다.

김 총비서는 국방과학자, 기술자, 군수노동계급들에게 “앞으로도 국가 핵무력 건설 위업을 달성해나가는 전진 노상에서 자기들이 지닌 막중한 사명감을 한순간도 잊지 말고 무조건적 관철정신으로 결사 분투함으로써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비상히 빠른 속도로 확대 강화해 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

이번 사진 촬영엔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도 함께했다. 이들은 특히 화성-17형 개발과 발사에 기여한 공로로 군 계급이 상장에서 ‘대장’으로 올랐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번 ICBM 발사와 관련해 이들 대장 2명과 상장 1명, 중장 2명, 소장 9명, 대좌 19명, 상좌 44명, 중좌 18명, 소좌 3명, 대위 6명, 상위 1명, 중위 1명 등 대규모 진급 인사가 단행됐다. 김 총비서의 이 같은 행보는 핵무력 강화 의지를 재차 다지면서 연말 결산을 앞두고 화성-17형 발사를 통해 내부 결속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