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민주 “尹,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 반드시 수용해야”

입력 2022-09-29 19:30업데이트 2022-09-29 19: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국회에서 통과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반드시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이 집단 퇴장한 가운데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이 상정됐다. 투표에는 170명이 참여했고 찬성 168표, 반대 1표, 기권 1표였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해임 건의안 가결 처리 후 서면 브리핑을 내어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에 이른 무능한 외교를 앞으로도 고수하겠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을 수용하고 대통령실 외교라인 역시 즉각 쇄신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변인은 “외교부가 23억원 넘는 세금을 들여 미국 로비업체를 고용해놓고, 정작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미 의회의 동향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외교부의 무능으로 국민 혈세는 공중에 날려버렸고, 연간 10만대에 이르는 전기차 수출길이 막힐 위기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갑자기 이뤄졌다는 박진 장관의 유체이탈 해명과 달리, 외교부는 인수위 측에 인플레이션 감축법의 모법인 더 나은 재건법안 BBB법안과 대응을 보고했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박진 장관은 그동안 무엇을 했나. 빈손 순방을 만든 것도 거짓 성과 홍보로 책임을 면피하는 것도 국민 피해를 막기 위한 BBB법안을 보고 받고도 뭉갠 것도 모두 박진 장관”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그런데 오늘 윤 대통령은 박진 장관에 대해서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순방을 외교 참사와 빈손순방으로 이끈 박진 장관이 탁월하다는 대통령의 말씀은 국민의 평가와 너무 동떨어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의 욕설만 남은 외교참사를 막지 못한 것도 대통령이 빈손으로 돌아오도록 한 무능도 모두 박진 장관과 외교라인의 책임”이라며 “외교참사와 빈손 외교로 얼룩진 지난 순방에 화난 국민께 더 이상 억지 변명을 강요하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