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언론현업단체 긴급 공동 기자회견…“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국민에 사과 해야”

입력 2022-09-27 20:14업데이트 2022-09-27 20: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언론현업단체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 윤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는 27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건너편 인도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실이 미국 방문 과정에서 벌어진 욕설과 비속어 논란을 수습하기는커녕 진실게임과 책임공방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국익을 해치는 것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못하고 럭비공처럼 튀어나오는 대통령의 거친 언사이지 이를 보도하는 언론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물가와 환율, 금리폭등 속에 도탄에 빠진 민생을 뒷전에 내팽개친 채 한가한 말장난으로 잘못을 덮으려는 권력의 처신은 더 큰 화를 자초할 뿐”이라며 “사태를 수습하는 유일한 방책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솔하게 국민들에게 사과부터 하는 일”이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문제가 된 윤 대통령 욕설과 비속어 발언은 공동취재단 영상 기자가 우리 대통령이 퇴장하는 모습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담게 된 것이고 소란스러운 현장이라 당시 어떤 발언을 했는지는 취재한 영상기자들도 모르고 있었다.

대통령실에서 해당 영상을 확인해보자고 했기에 내용을 인지할 수 있었고 영상을 확인한 대통령실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비보도를 요청했으나, 영상기자단은 이 발언을 보도할지 말지에 대해 각사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풀단에 속한 방송사들의 판단에 따른 보도라는 설명이다.

언론단체는 “국민의힘은 특정 방송사가 특정 정당과 담합해 영상을 사전에 유출하고 자극적 자막을 내보냈다며 무리한 공격을 펼치고 있으나 아직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사실 앞에 겸손할 줄 알고 잘못을 인정할 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